[WKBL개막특집③] 여자농구 전문가 16인 설문! 하위권이 예상되는 팀은?

점프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3:53:27
  • -
  • +
  • 인쇄

2021-2022 여자프로농구가 10월 24일 개막해 새로운 레이스에 돌입한다. 오프시즌 동안 대형 트레이드, FA 이적, 신인 선발 등을 통해 전력을 다진 6개 팀의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점프볼은 새 시즌 개막에 앞서 여자농구대표팀 코칭스태프와 점프볼 자문위원, 농구 현장을 취재하는 기자 등 농구전문가 16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했다. 

 

설문참여명단

정선민(여자농구대표팀 감독), 최윤아(여자농구대표팀 코치), 손대범, 김은혜(이상 KBSN 해설위원), 강성철, 김기웅(이상 KBSN 아나운서), 최용석(스포츠동아), 류동혁(스포츠조선), 박세운(CBS노컷뉴스), 박지혁(뉴시스), 김동찬(연합뉴스), 박진호, 박상혁(이상 루키 더 바스켓), 손동환(바스켓코리아), 서호민, 임종호(이상 점프볼) 

 

하위권이 예상되는 팀은?

하위권 예상팀은 하나원큐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가장 큰 이유는 강이슬의 이탈에 있다. 외곽에서 득점을 책임져주던 강이슬이 KB스타즈로 이적함에 따라 공격력이 약해졌다. 삼각 트레이드로 구슬을 데려왔지만 강이슬의 공백을 채우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인 박소희의 역할도 중요해졌다. 강성철 아나운서는 “가뜩이나 외국선수 제도가 있었을 때 외국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는데 아직도 골밑 쪽에 약점이 존재하고 있다. 뛰는 농구가 막힌다면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렵지 않을까 예상해본다”며 하나원큐를 꼽은 이유를 밝혔다. 최윤아 코치 역시 “강이슬의 이적으로 확실한 득점원을 잃었다. 새 시즌 하나원큐의 발목을 잡는 불안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나원큐에 표를 던졌다.


하나원큐 다음으로 많은 선택을 받은 팀은 신한은행이다. 신한은행은 정상일 감독이 건강 문제로 갑작스럽게 사퇴함에 따라 구나단 감독 대행 체재로 시즌을 치러야 한다. 여기에 유승희, 김애나, 김연희 등 선수들이 부상에 시달리고 있어 제 컨디션으로 시즌에 임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김동찬 기자는 “감독 대행 체제인데다 전력 보강도 크게 없었다. 김연희의 부상 복귀, 김애나의 성장세 등에 희망을 걸어봐야 한다”는 의견을 이야기했다. 박지혁 기자는 “오프 시즌 감독이 이탈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이 많이 초반 순위 레이스에서 밀리면 반등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한은행의 시즌을 예측했다. 챔피언결정전 MVP 김한별이 이적한 삼성생명도 2표를 받았다.

 

#사진_점프볼DB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