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158건

thumbimg

‘계속된 난항’ LG, 길게 봐야 할 때
김종수 2021.11.03
창원 LG가 계속된 난항에 신음하고 있다. 부진한 성적과 좋지 않은 경기 내용 때문이다. 아직 시즌 초라고는 하지만 10경기를 치른 현재 2승 8패로 최하위에 머물러있다. 팀 분위기나 경기력을 봤을 때 단기간에 연승 등으로 만회할 가 ...

thumbimg

자존심 구겼던 SK, 올 시즌은 ‘생각대로’
김종수 2021.11.02
시즌 초 서울 SK의 기세가 무섭다. 지난 시즌 8위에 그치며 자존심을 구겼던 SK는 언제 그랬냐는 듯 최근 몇 시즌 간 보여준 강호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 현재 7승 2패의 호성적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데 워낙 분위기가 좋은지라 ...

thumbimg

[김종수의 농구人터뷰⑩] ‘천장군’ 천은숙 “제가 어떤 스타일의 가드였냐고요?”
김종수 2021.11.02
한 소녀가 있었다. 방과 후 집에 와서도 농구공을 가져와 드리블 연습을 하는 언니가 신기했고 호기심 어린 눈을 반짝이며 관심을 보였다. ‘너도 해볼래?’ 싱긋 웃는 얼굴로 언니가 농구공을 내밀자 소녀는 무심결에 덥석 손을 내밀었다. ...

thumbimg

기대했던 라둘리차, 불량 외인으로 전락?
김종수 2021.11.01
2000~2001시즌 서울 삼성에 첫 번째 우승을 안겨줬던 아티머스 맥클래리(48‧191cm)는 국내무대에서의 전성기는 짧았으나 장수 외국인 선수 조니 맥도웰의 아성을 무너뜨렸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입성 첫해 최우수 외국인 ...

thumbimg

KGC 먼로, 패스하는 외인 계보 이어갈까
김종수 2021.10.30
국내 프로농구 특성상 외국인 선수를 뽑을 때 패싱 능력은 우선 순위에 속하지 않는다. 듬직한 정통파 빅맨이나 내외곽을 넘나들며 에이스 역할을 할 수 있는 테크니션 포워드가 주로 선호되며 간혹 영입하는 1번형 외국인 선수 역시 득점력 ...

thumbimg

’들쭉날쭉‘ 스펠맨, 제2의 설린저 가능할까?
김종수 2021.10.30
안양 KGC 인삼공사는 외국인 선수를 잘 뽑기로 유명한 팀이다. 특히 팀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는 기술자형 외인을 선택하는데 탁월한 행보를 보여왔다. 화려한 플레이를 앞세워 원년 최고 인기 외인으로 명성을 떨친 제럴드 워커를 필두로 ...

thumbimg

부활 모드 박찬희, ‘박찬물 NO’ 보일러 터졌다
김종수 2021.10.28
3점슛 제도가 도입된 이후 3점슛은 가장 위력적인 공격 옵션 중 하나로 자리매김해왔다. 2점슛보다 확률은 떨어지지만 한번 공격에서 더 많은 점수가 가능하다는 점, 직접적으로 포스트로 들어가지 않고 바깥에서 득점이 가능한 부분 등은 큰 ...

thumbimg

풍랑의 KCC, 아직 한 척의 배가 남아있다
김종수 2021.10.28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사옵니다.’ 소설 ‘징비록’, 영화 ‘명량’ 등을 통해 더욱 유명해진 이순신 장군의 명대사다. 절망에 가까울 정도로 앞이 보이는 않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투지를 잃지 않고 맞서 싸우겠다는 의미를 담고 ...

thumbimg

오리온 이정현, 3순위 신화 이어갈까
김종수 2021.10.26
신인드래프트는 각팀간 전력 균형을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리그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직전 시즌 성적이 좋지못한 팀이 유리한 픽을 뽑도록 구성되어있다. 그런만큼 전체 1, 2순위는 큰 의미를 지닌다. 가장 높은 픽인만큼 그해 ...

thumbimg

[김종수의 농구人터뷰⑨] ‘썬더볼’ 양희승 "노홍철씨에게 팔씨름 패한거요? 사실입니다"
김종수 2021.10.26
"제가 특별히 농구를 잘했다고는 생각 안 합니다. 농구 인기가 많았던 시대에 농구를 할 수 있어서 작은 이름이라도 얻었고 이래저래 업혀서 갔다는 기분을 지금도 받습니다. 함께 농구 했던 동료들이나 응원해주셨던 팬들에게나 이래저래 감사 ...

thumbimg

‘원주 아이돌’ 허웅, DB 슈터 계보 잇는다
김종수 2021.10.26
‘원주 DB의 팀 색깔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이같은 질문에 십중팔구는 높이를 꼽을 것이다. 은퇴한 프랜차이즈 스타 김주성(42·205cm)이 버티고 있던 시절 외국인 빅맨을 더해 대부분 시즌 ’트윈 타워‘를 가동했고 이후 ...

thumbimg

왕년의 왕조 워리어스, 부활의 시작?
김종수 객원 2021.10.23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NBA(미국프로농구) 붐이 일기 시작할 무렵 가장 인기가 높았던 선수는 단연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었다. 전 세계 농구 인기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선수이니만큼 농구에 특별한 관심이 없던 이들 ...

thumbimg

‘돼브론’ 김동욱, 불혹에도 가치 증명!
김종수 객원 2021.10.21
프로농구선수들의 별명은 언론, 팬, 지인 등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 만들어진다. 선수의 이미지나 외모 등이 섞여서 나오게 된다. 그중에서도 NBA 선수의 이름이 빗대어져서 합성어 식으로 만들어진 별명 중에는 기발한 것이 많다.서비츠키 ...

thumbimg

KCC 유현준, 이제는 증명이 필요한 때
김종수 객원 2021.10.20
전주 KCC는 올 시즌 성적을 예측하기 어려운 대표적 팀 중 하나다.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챔피언 결정전 준우승팀이라는 점에서 강호로 꼽는 전문가들도 많지만 3연패 뒤 2연승의 롤러코스트 행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여전히 향후 행보 ...

thumbimg

이창수 주니어 이원석, 대를 이은 삼성 수호신?
김종수 객원 2021.10.19
1990년대 농구대잔치와 프로농구를 모두 본 팬들이라면 이창수(196cm)와 박상관(200cm)이라는 이름을 기억할 것이다. 1969년생 동갑내기인 이들은 실업팀 삼성전자에서 데뷔해 프로 창단후 삼성 썬더스에서도 함께 활약했다. 포지 ...

thumbimg

[김종수의 농구人터뷰⑧] ‘당랑 슈터’ 김영만 “인기요? 남자들에게는 좋았던 것 같습니다”
김종수 2021.10.19
‘프로농구 역대 최고의 스몰포워드는?’이같은 질문을 농구팬, 관계자들에게 던지면 답은 여러 가지로 갈릴 것이 분명하다. 3점슛의 문경은, 커리어의 추승균, 공수겸장 김영만, 혼혈 특급 문태종 등 은퇴한 레전드를 비롯 여전히 현역에서 ...

thumbimg

‘불꽃 남자’ 이대성, 우승까지 내달릴까
김종수 객원 2021.10.17
“무엇을 더 증명해야하는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열심히 하겠습니다.”고양 오리온 주전 포인트가드 이대성(31·193cm)은 16일 고양체육관에서 있었던 대구 한국가스공사와의 경기를 승리로 이끈 후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격앙된 표정으로 말 ...

thumbimg

[김종수의 농구人터뷰①] “외곽슛 비결요? 일단 부지런해야죠” 문경은 전 SK감독
김종수 2021.08.30
국내 농구 역사에서 이른바 ‘슈터’는 빠질 수 없는 단어다. 국내대회는 물론 각종 국제대회에서도 팀을 대표하는 에이스는 슈터가 맡는 경우가 많았고 이를 입증하듯 외곽슛을 주무기로하는 걸출한 스타들이 줄줄이 배출됐다. 김영기, 신동파, ...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점프볼 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