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149건

thumbimg

우승에 목마른 하든, PHI에서 부활할까
김종수 2022.02.11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대형트레이드가 연달아 터졌다. 샌안토니오, 토론토, 새크라멘토, 밀워키, 클리퍼스, 디트로이트, 올랜도, 보스턴, 필라델피아, 브루클린, 피닉스, 인디애나, 샬럿, 워싱턴 등 다수의 팀이 한꺼번에 움직이며 ...

thumbimg

라건아 없었으면…, 풀리지않는 과제 '국대 빅맨'
김종수 2022.02.10
신선우, 한기범, 김유택, 서장훈, 김주성, 이승준, 오세근…, 리그를 대표하던 빅맨이자 국가대표로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골밑을 사수했던 지킴이들이다. 대대로 국내에서 주전급 빅맨자원은 질적으로 양적으로 모두 귀했다. 국가대표 빅맨을 ...

thumbimg

르브론 차후 행선지 조건은… 아들? 우승?
김종수 2022.02.10
NBA 데뷔 때부터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을 만큼의 누적기록을 쌓아온 르브론 제임스(37‧206cm)는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다. 언제 은퇴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나이를 먹은 현재에도 여전한 기량을 보여주며 ...

thumbimg

“2번의 팀해체, 농구에 대한 열정이 꺾였죠”
김종수 2022.02.07
‘듀얼 가드(Dual Guard)’, 1번 포인트가드와 2번 슈팅가드의 역할을 동시에 소화할 수 있는 선수를 뜻하는 말로 ‘콤보 가드(Combo Guard)’라고도 한다. 하지만 이것은 이상적인 표현이고 일반적으로 듀얼가드라고하면 리 ...

thumbimg

농구 못하게 생긴? 농구 잘하는 트레이 영
김종수 2022.02.06
‘농구 못하게 생겼는데, 잘한다!’NBA팬들 사이에서 간혹 우스갯소리로 나오는 얘기다. 주로 격렬한 운동과는 거리가 멀것 같은 순박한 외모나 왜소해 보이는 체격을 가진 선수들에게 종종 따라붙는다. 회사원같은 외모의 존 스탁턴, 성격좋 ...

thumbimg

엠비드vs요키치, 흑인 괴수와 백인 사령관
김종수 2022.02.05
‘강력한 센터가 없다’NBA 클래식 팬들 사이에서 종종 흘러나오는 푸념이다. 최근 트랜드가 3점슛, 스페이싱 등이 되다 보니 다재다능한 올어라운드 플레이어는 많아지고 있지만 강력하게 골밑을 지배하는 정통 센터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 ...

thumbimg

마음껏 농구하고 싶은 사람 모여라!
김종수 2022.02.04
"아직 끝나지않은 꿈, 트라이아웃을 통해 다시 도전해보세요"‘EScoop 드림즈 트라이아웃’이 경기도 김포 독립구단전용체육관에서 다음달 1일 치러진다. ES스포츠나눔 사회적협동조합에서 주최하는 이번 트라이아웃은 18세 이상 신체 건강 ...

thumbimg

전성기 들어선 허웅, 팀은 후퇴기?
김종수 2022.02.03
올시즌 KBL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를 꼽으라면 단연 원주 DB 허웅(29·186㎝)이다. 올스타전 인기투표에서 16년 만에 10만표 득표를 넘어선 것을 비롯 이상민 전 삼성 감독이 현역시절 기록했던 12만 354표까지 깨트리며 역대 ...

thumbimg

'팀과 궁합 척척' 잘뽑은 KGC 스펠맨‧먼로
김종수 2022.02.03
예나 지금이나 팀전력에서 외국인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다. 그만큼 팀과 외국인선수 궁합은 해당 시즌 성적의 가장 큰 변수라 할 수 있다. 외국인선수의 실력이 좋아도 팀과 맞지 않으면 삐그덕 대기도 하고 반대로 크게 눈에 띄는 ...

thumbimg

“선수 은퇴하고 일주일만에 국가대표 감독 됐죠”
김종수 2022.02.01
‘10대때 시작한 농구를 70대에도!’ 농구의 길을 걸었던 이라면 누구나 바라는 행보일 것이다. 자신이 선택했던 분야에서 평생 무엇인가를 하는 것 만큼 행복한 일이 또 어디 있겠는가. 하지만 현실은 결코 녹록치않다. 선수가 되기 위해 ...

thumbimg

‘누적 괴물’ 르브론, 여전히 배고픈 이유는?
김종수 2022.01.29
30대 후반의 나이에도 여전히 NBA 정상에서 활약하고 있는 르브론 제임스(37‧206cm)는 현재형 전설로 불린다. 그와 함께 2003드래프트에서 뽑혔던 동기들은 대부분 은퇴했거나 뚝 떨어진 기량으로 선수 생활의 내리막을 향해 가고 ...

thumbimg

‘늙지않는’ 크리스 폴, 단신 1번의 자존심
김종수 2022.01.27
최근 현대 농구의 트랜드중 하나는 포지션 파괴다. 갈수록 전략‧전술이 디테일하게 발전하는 가운데 과거의 분업농구 대신 전 선수의 올라운드화를 요구하는 토털농구 시스템이 인기를 끌고 있다. NBA를 기준으로봐도 최근 그러한 성향의 팀들 ...

thumbimg

'내우외환' 시름 깊어지는 삼성의 겨울
김종수 2022.01.25
내우외환(內憂外患), 내부에서 일어나는 근심과 외부로부터 받는 근심이란 뜻으로, 안팎의 여러 가지 어려운 사태를 이르는 말이다. 서울 삼성 썬더스의 현재가 딱 그러한 상황이다. 삼성은 최근 몇 시즌 째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골머리를 ...

thumbimg

듀란트 동경했던 이현중 "이제는 탐슨이 롤모델"
김종수 2022.01.25
운동선수에게 롤모델은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단순한 팬심을 떠나 자신이 노력하는 분야에서 이미 성공한 선수를 통해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는 동기부여와 여러 가지 배움을 얻을수 있기 때문이다. 역대 2호 한국인 NBA리거를 ...

thumbimg

“전태풍과의 경쟁요? 다른 곳에서 해법을 찾았죠”
김종수 2022.01.25
’극과 극을 달렸던 남자!‘ KBL의 한시대를 풍미한 가드 임재현(45‧182cm)에게 종종 붙는 평가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농구선수로서 천당과 지옥(?)을 모두 맛본 남자 중 하나다. 부진한 경기력으로 인해 한창 슬럼프에 빠져 ...

thumbimg

‘팔방미인’ 최준용, '악동'이미지 벗고 훨훨 날까?
김종수 2022.01.24
현대 농구의 트랜드는 3점슛과 스페이싱이다. 각 포지션 별로 어느 정도 역할과 영역을 정해놓고 플레이하던 과거와 달리 현재는 너나 할 것 없이 끊임없이 움직이며 공간을 만들어내고 넓어진 코트를 전방위로 활용한다. 다수의 포인트가드가 ...

thumbimg

2번? 3번? 이현중의 맞춤형 포지션은?
김종수 2022.01.22
미국 데이비슨 대학에 유학중인 이현중이 NBA를 향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이에 점프볼에서는 NBA리거가 아닌 도전자 이현중을 응원하는 시리즈를 기획했다. 이현중에게 부담을 주기 위함이 아닌 더 많은 사람들이 그를 알고 기억 ...

thumbimg

“살찌우려고 하루에 여섯끼를 먹었어요”
김종수 2022.01.17
‘궂은일 잘해주는 선수가 고맙다!’ 많은 지도자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다. 팬들의 눈에 띄고 인기를 끄는 선수는 주로 화려한 플레이를 펼치는 에이스급 선수지만 지도자는 수비 잘하는, 혹은 궂은일 잘하는 선수를 더 선호하는 경우가 많 ...

thumbimg

허웅‧허훈‧이현중‧여준석, 부활하는 농구 인기
김종수 2022.01.12
‘농구 인기가 살아나고 있다’ 최근 많은 농구팬과 관계자들 사이에서 나오는 말이다. 한창 좋았을 때에 비하면 여전히 아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심각했던 수년 전과 달리 여러 가지 반등 요소가 많은지라 시간이 지날수록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 ...

thumbimg

‘킹’ 르브론 제임스는 나이를 거꾸로 먹는다
김종수 2022.01.10
‘2000년대 이후 가장 농구를 잘했던 선수는 누구냐?‘는 질문을 하면 과반수 이상은 이 선수를 지목할 것이다. 스테판 커리? 아니다. 커리가 전 세계에서 3점슛으로 가장 유명한 슈팅 마스터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다른 부분에서 압도적 ...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점프볼 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