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149건

thumbimg

문경은 “압둘자바와 매직은 존재감 자체가 달랐습니다”
김종수 2022.03.19
1990년대는 한창 농구 인기가 절정에 달했던 시기답게 여러 가지 이벤트가 많았다. 그중에서도 1994~97년 사이에는 NBA 스타들의 국내 방문이 잦았다. 국내 팀과 친선경기를 가지는가하면 각종 방송 예능 출연, 거기에 더해 한강시 ...

thumbimg

노감독, 노장… 나이에 대한 인식변화 필요하다
김종수 2022.03.18
‘너희 젊음이 너희 노력으로 얻은 상이 아니듯, 내 늙음도 내 잘못으로 받은 벌이 아니다’ 영화 은교에서 가장 잘 알려진 명 대사중 하나다. 우리 사회는 종종 여전히 경쟁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나이를 먹었다는 이유만으로 은퇴를 강요하기 ...

thumbimg

“여자 조성원?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김종수 2022.03.15
조성원(50‧180cm) 현 창원 LG 감독은 현역 시절 단신 스코어러로 명성을 날렸다. 2~3번을 오가는 스윙맨 포지션을 맡았지만 신장은 어지간한 포인트가드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지금처럼 장신 스윙맨이 즐비하던 시절은 아니었다는 ...

thumbimg

1984년생의 위엄, ‘KBL판 요키치’ 함지훈
김종수 2022.03.08
신체능력이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는 스포츠 종목에서 나이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누가 더 빨리 힘있게 오래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느냐에 따라 승부에 갈리기 때문이다. 이는 농구 역시 예외는 아니다. 특히 노장같은 경우 체력적 문제 ...

thumbimg

“한경기 75리바운드, 지금도 생생합니다”
김종수 2022.03.08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인생이란 결코 공평하지 않다. 이 사실에 익숙해져라.(Life is not fair; get used to it.)’는 말을 남긴 바 있다.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고 존경을 받는 인물답게 사람들의 ...

thumbimg

‘킹’ 제임스, 왕은 병사 탓을 하지않는다
김종수 2022.03.06
‘르브론은 세월과의 싸움에서 이길수 있을까?’올시즌 NBA팬들 사이에서 르브론 제임스(37‧206cm)를 두고 쏟아지고 있는 화두중 하나다. 르브론은 말 그대로 괴물이다. NBA 데뷔 이래 지금까지 리그에서 에이스 위상을 잃어본 적이 ...

thumbimg

이현중이 가는 길이 미래가 된다
김종수 2022.03.03
‘길에서 만나는 위험 요소들, 곧 깊은 웅덩이, 바퀴 자국, 우회로 등은 당신이 제대로 길을 가고 있다는 증거다. 염려해야 할 때는 크고, 넓고, 쉬운 길을 가고 있음을 발견할 때이다.’- 조니 에릭슨 타다 -사람들은 아주 어려운 일 ...

thumbimg

드로잔, 시카고 영웅신화 이어갈까?
김종수 2022.03.03
NBA 역사상 최고의 명문은? 여기에 대한 답은 지극히 주관적일 수 밖에 없다. 프로 스포츠에서 가장 기본인 성적을 기준으로 둘수도 있고 혹은 팀 역사나 내외부 자산가치를 중심으로 언급하기도 할 것이다. 정확한 답은 어렵겠지만 우승횟 ...

thumbimg

하든과 엠비드, 역대급 원투펀치의 시작?
김종수 2022.03.01
원투펀치! 2명의 에이스 혹은 에이스와 그에 준하는 선수의 조합을 말한다. 상대 입장에서는 주포 둘을 막느라 수비시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 반면 원투 펀치를 가진 팀은 둘에게 수비가 집중된 사이 다른 선수들의 오픈찬스를 활용하는 ...

thumbimg

[매거진] ‘이현중 母’ 성정아가 쓰는 엄마의 일기 “어려움은 배움의 과정”
김종수 2022.03.01
점프볼이 데이비슨대 이현중의 모친이자 한국여자농구 레전드인 성정아 WKBL 재정위원장이 쓰는 <엄마의 일기>를 연재합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성정아 위원장이 이현중을 기르는 과정에서의 스토리를 독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글_성정아 ...

thumbimg

3번과 4번, 송교창에게 맞는 옷은?
김종수 2022.02.27
송교창(25·201cm)은 전주 KCC의 미래이자 간판스타로 불린다. 팀내 에이스라는 부분에서는 KBL 레전드 슈팅가드 이정현도 있지만 송교창이 고졸 출신 최초로 정규리그 MVP를 차지했던 지난 시즌을 기점으로 사실상 큰틀이 바뀌었다 ...

thumbimg

‘잠자는 공룡’ 뉴욕, ‘영광의 시대’는 언제쯤?
김종수 2022.02.25
‘영감님의 영광의 시대는 언제였나요? 저는 지금입니다’ 지금까지도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는 인기 농구 만화 슬램덩크의 명대사다. 주인공 강백호가 강적과의 경기에서 연이어 허슬플레이를 펼치고 나뒹굴며 충격을 받자 부상위험 때문에 자신을 ...

thumbimg

이현중은 슈터 원툴? 백덩크도 잘한다
김종수 2022.02.23
이현중(22·201cm)은 지금이야 역대 2호 한국인 NBA리거를 향해 도전하는 청년으로서 국내 농구 팬들 사이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2017년 중순까지만 해도 인지도가 높은 편은 아니었다. 가능성 있는 기대주 중 한명일뿐이었 ...

thumbimg

”첫 시즌 허재 홀대요? 명백한 저의 실수입니다"
김종수 2022.02.21
최인선! 프로농구 지도자를 열거할 때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이름이다. 실업 농구대잔치 시절 무적 기아자동차를 지휘하며 오랜 시간 농구계를 평정한 것을 비롯 프로 원년 기아 엔터프라이즈를 우승으로 이끌었고 SK 나이츠의 창단 첫 우승을 ...

thumbimg

커리의 대모험, 난 농구왕이 될거야
김종수 2022.02.17
1997년부터 현재까지 연재 중인 오다 에이이치로의 인기 만화 ‘원피스(ONE PIECE)’는 작가 본인이 만들어낸 독특한 세계관과 다양한 캐릭터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다. 부, 명성, 힘을 모두 가졌던 전설적인 ...

thumbimg

불안한 동거, 듀란트 리더십 필요할 때
김종수 2022.02.16
케빈 듀란트(33·208cm)는 NBA를 대표하는 최고의 득점머신으로 불린다. 빅맨의 사이즈로 스몰포워드를 소화하고 있는데 운동능력, 테크닉, 스피드를 두루 갖춘 것은 물론 어지간한 슈터 이상가는 슛터치까지 가지고 있어 내외곽을 가리 ...

thumbimg

세스 커리와 허웅, 형제의 반격이 시작된다!
김종수 2022.02.16
‘비교를 의식 안했다면 거짓말이죠…’철저히 결과에 의해 능력이 평가되고 커리어가 결정될 수밖에 없는 냉혹한 프로의 세계에서 상대와의 비교는 때론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특히 비교의 상대가 부모 등 가족이라면 더욱 그렇다. 스타출신 부 ...

thumbimg

KCC 이정현 ‘적게 뛰는 긴 동행’ 가능할까
김종수 2022.02.15
최근 전주 KCC 이지스에 대해 변화가 필요하다는 얘기가 많다. 전국구 명가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게 이도 저도 아닌 어정쩡한 행보를 반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KCC는 2010~11시즌을 마지막으로 우승을 차지하지 못하고 있다. 이후 ...

thumbimg

“트리플 포스트? 그때가 전성기였던 것 같아요”
김종수 2022.02.14
“좋은 센터셨어요”“아이쿠, 아닙니다, 아닙니다. 저 농구 못했어요”기자의 말에 표필상(54‧200cm‧표필상 농구클럽)은 손사래부터 쳤다. 사람 좋아보이는 푸근한 인상만큼이나 겸손이 몸에 배여있는 듯 했다. 표필상의 현역 시절을 보 ...

thumbimg

시몬스와 어빙, 두 악동은 공존 할 수 있을까?
김종수 2022.02.12
‘두 악동은 공존 할 수 있을까?’NBA 시즌 개막전 브루클린 네츠는 우승후보로 꼽혔다. 그도 그럴 것이 주축 선수들의 이름값만 놓고보면 리그 최고 수준이었기 때문이다. 제임스 하든과 케빈 듀란트는 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였으며 카이 ...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점프볼 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