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77건

thumbimg

'내우외환' 시름 깊어지는 삼성의 겨울
김종수 2022.01.25
내우외환(內憂外患), 내부에서 일어나는 근심과 외부로부터 받는 근심이란 뜻으로, 안팎의 여러 가지 어려운 사태를 이르는 말이다. 서울 삼성 썬더스의 현재가 딱 그러한 상황이다. 삼성은 최근 몇 시즌 째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골머리를 ...

thumbimg

듀란트 동경했던 이현중 "이제는 탐슨이 롤모델"
김종수 2022.01.25
운동선수에게 롤모델은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단순한 팬심을 떠나 자신이 노력하는 분야에서 이미 성공한 선수를 통해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는 동기부여와 여러 가지 배움을 얻을수 있기 때문이다. 역대 2호 한국인 NBA리거를 ...

thumbimg

“전태풍과의 경쟁요? 다른 곳에서 해법을 찾았죠”
김종수 2022.01.25
’극과 극을 달렸던 남자!‘ KBL의 한시대를 풍미한 가드 임재현(45‧182cm)에게 종종 붙는 평가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농구선수로서 천당과 지옥(?)을 모두 맛본 남자 중 하나다. 부진한 경기력으로 인해 한창 슬럼프에 빠져 ...

thumbimg

‘팔방미인’ 최준용, '악동'이미지 벗고 훨훨 날까?
김종수 2022.01.24
현대 농구의 트랜드는 3점슛과 스페이싱이다. 각 포지션 별로 어느 정도 역할과 영역을 정해놓고 플레이하던 과거와 달리 현재는 너나 할 것 없이 끊임없이 움직이며 공간을 만들어내고 넓어진 코트를 전방위로 활용한다. 다수의 포인트가드가 ...

thumbimg

2번? 3번? 이현중의 맞춤형 포지션은?
김종수 2022.01.22
미국 데이비슨 대학에 유학중인 이현중이 NBA를 향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이에 점프볼에서는 NBA리거가 아닌 도전자 이현중을 응원하는 시리즈를 기획했다. 이현중에게 부담을 주기 위함이 아닌 더 많은 사람들이 그를 알고 기억 ...

thumbimg

“살찌우려고 하루에 여섯끼를 먹었어요”
김종수 2022.01.17
‘궂은일 잘해주는 선수가 고맙다!’ 많은 지도자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다. 팬들의 눈에 띄고 인기를 끄는 선수는 주로 화려한 플레이를 펼치는 에이스급 선수지만 지도자는 수비 잘하는, 혹은 궂은일 잘하는 선수를 더 선호하는 경우가 많 ...

thumbimg

허웅‧허훈‧이현중‧여준석, 부활하는 농구 인기
김종수 2022.01.12
‘농구 인기가 살아나고 있다’ 최근 많은 농구팬과 관계자들 사이에서 나오는 말이다. 한창 좋았을 때에 비하면 여전히 아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심각했던 수년 전과 달리 여러 가지 반등 요소가 많은지라 시간이 지날수록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 ...

thumbimg

‘킹’ 르브론 제임스는 나이를 거꾸로 먹는다
김종수 2022.01.10
‘2000년대 이후 가장 농구를 잘했던 선수는 누구냐?‘는 질문을 하면 과반수 이상은 이 선수를 지목할 것이다. 스테판 커리? 아니다. 커리가 전 세계에서 3점슛으로 가장 유명한 슈팅 마스터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다른 부분에서 압도적 ...

thumbimg

“허재와 함께하던 그 시절, 적수가 없었죠”
김종수 2022.01.10
‘한국 농구 역사상 최고의 빅맨은?’이라는 질문이 던져진다면, 극히 일부 선수들로 좁혀지는 가운데 성향에 따라서 조금씩 의견이 나뉘어질 수 있을 것이다. 누적 개인 기록의 서장훈, 어떤 조합에도 잘 맞았던 팀플레이의 김주성, 전성기 ...

thumbimg

‘하락세’ 유현준, 지금 필요한 것은 무엇?
김종수 2022.01.06
전주 KCC 유현준(25‧178㎝)은 간판스타 송교창(26·201cm)과 함께 팀의 현재이자 미래로 불리는 선수다. 팀내 노장이 많은 상황에서 현 전력의 핵심은 물론 향후 리빌딩 프로젝트가 진행된다해도 거기에서 중심이 되어야할 재목이 ...

thumbimg

“엄마가 보는 제 아들 이현중은요”
김종수 2022.01.05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다’는 말이 있다. 잘 자란 자녀를 보면 부모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는 뜻이다. 국내 2번째 NBA리거를 노리는 데이비슨대 이현중(21·201cm)의 경우가 딱 그렇다. 이현중은 나날이 늘어가는 빼어난 농구 ...

thumbimg

“지금은 이현중 엄마로 더 유명하죠”
김종수 2022.01.03
최근 농구계에서 농구인 2세 열풍이 거센 가운데 누구보다도 부러움을 사는 이들이 있다. 먼저 원주 DB 허웅, 수원 kt 허훈 형제의 부친 허재가 떠오른다. 현역 시절 ‘농구대통령’으로 불렸던 그는 아들 둘이 모두 소속팀의 에이스로 ...

thumbimg

‘역귀’ 웨스트브룩 "변해야 산다"
김종수 2021.12.31
러셀 웨스트브룩(33‧191cm)은 NBA에서 가장 다재다능한 선수로 불린다. 현역 선수는 물론 역대로 따져도 손가락 안에 들어갈만한 올 어라운드 플레이어다. 하지만 여기에 대해서는 전문가, 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 전천후 멀 ...

thumbimg

“어떤 센터였냐고요? 달리는 빅맨이었죠”
김종수 2021.12.27
농구대잔치 시절 프로 초창기를 지켜본 팬들이라면 센터 조동기(50‧197cm)를 기억할 것이다. 대학 시절에는 복병 중앙대의 주전 센터로 연세대, 고려대 돌풍에 맞서 싸웠으며 군에 입대해서는 이상민, 문경은, 조성원 등과 함께 상무 ...

thumbimg

로드FC 신인상 이정현, “다음은 오리온 정현이형 차례”
김종수 2021.12.26
올해 스포츠계에서는 ‘이정현’이라는 이름이 뜨겁다. 국내 최고 종합격투기 단체 로드FC에서는 ‘랩파이터’ 이정현(19‧프리)이 10대 파이터 돌풍을 일으키고 있고 KBL에서는 전주 KCC 이정현(34·191㎝)이 여전한 베테랑의 관록 ...

thumbimg

‘500경기 연속’ 이정현, KCC 지키는 '최고의 캡틴'
김종수 2021.12.25
영화 ‘짝패’를 보면 “강한 놈이 오래 가는 게 아니고 오래 가는 놈이 강한 거더라”는 대사가 나온다. 생존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해야하는 우리 사회의 단면을 비쳐주는 말로 딱 어울린다. 하지만 스포츠로 범위를 좁혀보면 이말은 맞으면서 ...

thumbimg

진화하는 이현중, 궁귀검신(弓鬼劍神)
김종수 2021.12.24
현재 한국 남자농구는 변혁기를 맞이하고 있다. 계속된 인기하락과 스타부재로 인해 하향세를 걷고있다가 최근들어 현재와 미래의 스타들이 속속 등장하며 희망을 주고 있는 분위기다. 어느 종목이든 마찬가지겠지만 전체적 인기 상승에 스타 파워 ...

thumbimg

이상민에서 허웅까지, KBL 훈남 계보는?
김종수 2021.12.22
야구의 이대형, 심수창, 김광삼, 축구의 안정환, 이동국, 이관우, 남자배구 문성민, 김요한, 여자배구 황연주, 한유미 한송이 자매, 고예림 등의 공통점은? 해당 종목에서 뛰어난 기량을 과시하며 이름을 알렸지만 거기에 더해 외모로도 ...

thumbimg

KCC 슈터 잔혹사, 언제쯤 끊어질까?
김종수 2021.12.21
어느 리그, 어떤 팀이든지 마찬가지겠지만 확실하게 외곽을 책임져줄 수 있는 전문슈터의 유무는 팀전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 골밑을 지키는 빅맨에게는 수비부담을 덜어줄 수 있고 동료들의 돌파도 더 활발하게 만드는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낸다 ...

thumbimg

‘1+1=?’ 듀얼가드 조합의 명과 암
김종수 2021.12.20
바야흐로 공격형 가드 전성시대다. 각 팀별로 이른바 듀얼가드가 주전을 차지하고 있고 퓨어포인트가드로 불리는 정통적인 주전 1번은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조합 역시 ‘공격형+공격형’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대구 한국가스공사 김낙 ...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

점프볼 연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