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스티브 커 감독 “위긴스, 싫어할 수가 없다”

이보현 객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8 21:55:48
  • -
  • +
  • 인쇄

[점프볼=이보현 객원기자]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는 2021-2022 시즌 20승 4패를 기록하며 서부 컨퍼런스 1위에 올라있다. 에이스 스테픈 커리의 활약도 눈부시지만, 그 못지 않게 인상적인 것은 동료 선수들의 지원 사격이다.

앤드류 위긴스의 역할도 돋보인다. 2014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출신인 위긴스는 올 시즌 평균 18.7득점 4.4리바운드를 기록, 개인 커리어에서 가장 인상깊은 시즌 중 하나를 보내는 중이다.

위긴스는 경기당 3점슛 성공률 41.6%를 기록 중이다. 커리와 함께 팀내 공동 1위 기록이다.

여기에 상대 에이스 윙맨을 전담마크하는 수비력도 보여주고 있다. 진정한 공수 겸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것이다.

스티브 커 골든 스테이트 감독은 “위긴스는 골든 스테이트에서의 생활을 즐기고 있다. 우리와 조합이 좋다. 그는 매우 높은 수준의 경기력을 유지 중”이라고 했다.

커 감독은 “위긴스를 싫어하기란 불가능하다. 인간적으로도 너무 좋은 존재다. 같이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동료들도 그를 좋아한다. 지도하기도 쉽다. 내가 뭐라고 얘기해도 다 듣는다”라며 위긴스의 훌륭한 성격도 짚었다.

#사진: AP/연합뉴스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