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조던 풀 20점’ 커리 부진에도 GSW, 2연승

조태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2:53:33
  • -
  • +
  • 인쇄


[점프볼=조태희 인터넷기자] 탐슨이 없고 커리가 부진해도 조던 풀이 있었다.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끝에 골든스테이트가 2연승을 달렸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24일(한국시간)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리그에서 유타 재즈를 상대로 94–92의 진땀승을 거뒀다. 

 

골든스테이트는 클레이 탐슨의 결장과 스테픈 커리의 부진(13점 3PT 1/13)에도 조던 풀이 3점슛 4방 포함, 20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데미안 리(3점슛 4개 12점)와 앤드류 위긴스(14점)도 힘을 보탰다.

유타는 보얀 보그다노비치가 21점 8리바운드 조던 클락슨이 16점으로 분전했으나 승부처에서 해결해줄 에이스 도노반 미첼의 부재가 뼈아팠다.

1쿼터부터 양 팀은 화력전을 펼쳤다. 유타는 마이크 콘리와 외곽포와 보그다노비치의 림어택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의 파트너로 리와 케본 루니가 나서며 팽팽함을 이어갔다. 1쿼터 막판 풀이 3점슛을 터트리며 리드를 잡은 쪽은 골든스테이트다.(33-29)

골든스테이트는 2쿼터 초반 리의 연속 3점슛으로 단숨에 10점 차(39-29)까지 달아났다. 유타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루디 게이의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활약(FG 3/3)과 더불어 에릭 파스칼까지 5점을 뽑아내며 추격했다. 그러나 풀이 3점슛을 성공시키며 골든스테이트의 근소한 리드(55-54)로 전반전을 마쳤다.

3쿼터 들어 골든스테이트는 유타가 야투난조(7/22 31.8%)에 빠진 틈을 타 분위기를 가져왔다. 흐름을 가져온 주인공은 게리 페이튼 2세였다. 페이튼 2세는 빠른 손질을 통해 상대 공을 가로채며 연속으로 속공득점을 뽑아냈다. 유타는 클락슨의 득점포로 맞섰지만 벌어지는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75-83)

3쿼터에서 부진했던 유타는 4쿼터 초반 힘을 내기 시작했다. 게이의 3점슛으로 포문을 연 유타는 루디 고베어와 조 잉글스의 연속 골밑득점으로 역전(84-83)에 성공했다. 이후에 양 팀의 득점력은 차갑게 식으며 진흙탕 싸움이 이어졌다.

골든스테이트가 루니의 3점플레이로 5점 앞서나가자 보그다노비치가 곧바로 코너 3점슛으로 응수하며 접전(94-92)이 계속됐다. 남은 시간 32.8초 동안 골든스테이트는 유타의 공격을 침착하게 막아내며 승리를 챙겼다.

#사진_AP/연합뉴스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태희 기자 조태희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