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목표로 뛰는 무룡고의 든든한 골밑 기둥 이도윤

통영/임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1:55:34
  • -
  • +
  • 인쇄

[점프볼=임종호 기자] 무룡고 빅맨 이도윤(200cm, C)은 올 시즌 목표를 우승으로 설정했다.

지난해 무관에 그친 무룡고는 올해 더 높은 곳을 바라보기 위해 담금질에 한창이다. 지난 21일엔 경남 통영에서 중앙대와 연습경기를 치렀다. 문유현이 컨디션 난조로 결장한 가운데 골밑 기둥 이도윤은 포스트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해냈다.

대학생 형들과의 매치업에서 이도윤은 골밑에서 적극적인 몸싸움을 펼치며 팀의 인사이드를 든든히 지켰다.

올해 2학년에 진학하는 이도윤은 “(배경한) 코치님이 말씀해주신 걸 최대한 수행하려고 노력 중이다. 적극적인 몸사움과 플레이 전 미리 준비하는 동작에 신경을 쓰고 있다. 리바운드나 자리를 잡을 때 상대보다 더 먼저 움직이려고 한다. 중학교 땐 준비 동작이 느리다는 평가를 받아서 그걸 고치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시즌 준비 과정을 들려줬다.

이어 그는 “대학생 형들과 연습경기를 하니 재밌다. 확실히 대학생 형들은 나보다 잘하고 힘도 세서 더 준비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연습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고등학교서 두 번째 동계 훈련에 임하고 있는 이도윤은 적극적인 몸싸움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배경한) 코치님 말씀처럼 빠르게 뛰어다니고, 몸싸움을 적극적으로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플레이 전 미리 준비하는 동작에 신경을 쓰면서 몸싸움을 피하지 않으려 한다.”

지난해까지 한솥밥을 먹었던 김휴범과는 적으로 만났다.

김휴범과의 재회에 대해 이도윤은 “반갑다. (대학에서도) 여전히 잘한다고 느꼈다. 항상 봐온 것처럼 잘하고 있는 것 같고, 내게도 동기부여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무룡고는 지난 시즌 꾸준히 결선 무대를 밟았으나, 입상과는 연을 맺지 못했다. 이로 인해 이도윤은 올 시즌 목표를 우승으로 잡았다.

“팀 전력은 작년보다 더 좋다고 본다. (문)유현이도 잘해주고 있고, (김)철민, (지)현태도 컨디션이 좋다. (김)윤세도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해준다. (임)동일이 형은 나랑 높이를 책임지면서 잘 버텨준다”라며 동료들을 언급한 뒤 “올 시즌 목표는 우승이다. 지더라도 후회 없이 지고 싶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대한 열심히 하고 싶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_한필상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