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벤치득점 57-15’ 클리블랜드, 홈코트서 밀워키 완파

최설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7 11:19:09
  • -
  • +
  • 인쇄

[점프볼=최설 기자] 클리블랜드가 밀워키를 끌어내렸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27일(한국시간) 홈코트 오하이오주 로킷 모기지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리그 밀워키 벅스와 시즌 세 번째 대결서 115-9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올 시즌 전적 우위(2승 1패)를 가져가며 3연승을 이어나간 클리블랜드는 경기 전까지 밀워키와 0.5경기 차를 반대로 뒤집고 순위를 끌어내렸다.

벤치 대결서 완전히 기선을 제압한 결과였다. 벤치득점 57-15, 클리블랜드 리드. 시즌 30승(19패)째를 신고했다. 그 주역으로 베테랑 케빈 러브와 5년 차 포워드 세디 오스만이 있었다. 이 둘은 각각 25점 9리바운드, 23점 3리바운드로 무려 48점을 합작하며 팀 완승을 이끌었다. 동시에 주전들의 지원도 충분했다. 다리우스 갈랜드(19점 8어시스트), 에반 모블리(16점 7리바운드), 자렛 앨런(10점 10리바운드) 주축 3인방도 제 몫을 다하며 더욱 힘을 보탰다.

반면 적지서 3연승이 중단된 밀워키는 야니스 아데토쿤보(26점 9리바운드)가 무릎 부상에서 1경기 만에 돌아왔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크리스 미들턴(21점 4리바운드)과 바비 포티스(22점 7리바운드)도 뒤를 따랐지만, 앞서 말한 벤치 대결에서 절대적 열세를 만회하지 못한 채 시즌 20패(30승)째를 떠안았다.

클리블랜드가 전반부터 앞섰다. 1쿼터를 26-35로 마친 클리블랜드. 2쿼터 소나기 3점슛을 적중시키며 단숨에 전세를 역전했다. 전반 3점슛 개수 12-8, 클리블랜드 리드. 벤치 멤버 러브(14점)와 오스만(18점)의 활약이 주효했다. 이 둘은 전반에만 각각 3점슛 4개와 5개를 터트리며 팀의 리드를 이끌었다.

그 밖에도 클리블랜드는 갈랜드가 14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아데토쿤보(8점)를 한 자릿수로 틀어막으며 전반을 65-57, 8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3쿼터 그 간격을 더욱 벌렸다. 아데토쿤보 9점, 미들턴의 2점으로 공격의 물꼬를 좀처럼 트지 못한 밀워키에 클리블랜드에서는 여러 선수가 득점에 가세하며 달아났다. 초반부터 갈랜드, 모블리, 딘 웨이드가 잇따라 3점포를 가동하며 중반 앨런의 추가 지원으로 스코어 85-68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은 클리블랜드는 간격을 유지한 채 4쿼터로 향했다.

95-76, 19점 차의 리드로 시작한 4쿼터. 중반까지 점수 차는 계속 유지됐다. 이날 무득점에 그쳤던 라존 론도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승기를 잡았다. 경기 종료 7분 23초와 6분 47초 전, 론도가 탑에서 3점슛 한 방, 환상적인 더블클러치를 성공시키며 21점(106-85) 차로 도망갔다. 사실상 이때 승부가 완전히 갈렸다.

#사진_AP/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설 기자 최설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