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복귀 빌 29P-10AS’ WAS, CLE 누르고 2연패 탈출

최설 기자 / 기사승인 : 2021-12-31 11:15:02
  • -
  • +
  • 인쇄

[점프볼=최설 기자] 빌이 승리와 함께 돌아왔다.

워싱턴 위저즈는 31일(한국시간) 홈구장 캐피탈 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리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시즌 세 번째 경기서 110-93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클리블랜드와 전적 우위(2승 1패), 최근 2연패를 끊으며 시즌 18승(17패)째로 동부 컨퍼런스 8위를 유지했다.

브래들리 빌은 지난 3경기 코르나 프로토콜로 결장하며 이날 다시 돌아왔다. 복귀 첫 경기서부터 29점 10어시스트 6리바운드 더블더블로 맹활약한 빌은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여기에 카일 쿠즈마(25점 10리바운드)의 지원도 빼놓을 수 없었다.

반면 클리블랜드는 2연패에 빠지며 시즌 15패(20승)째를 떠안았다. 지난 경기 예상치 못한 리키 루비오(무릎)의 시즌 아웃과 다리우스 갈랜드(코로나 프로토콜)의 결장이 지속되며 백코트 진의 무게감이 대폭 감소, 프론트코트의 에반 모블리(21점 5리바운드)와 케빈 러브(24점 11리바운드)가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진 못했다.

전반 워싱턴의 근소한 리드였다. 쉽지만은 않았다. 1쿼터, 러브(11점)와 모블리(14점)에 연이어 득점을 내주며 클리블랜드에 끌려갔다. 다만 쿠즈마(8점)를 중심으로 나머지 선수들이 고르게 활약하며 반격했다. 쿼터 막판 빌의 3점포 한 방으로 겨우 리드를 챙겼다(31-30).

이어진 2쿼터, 빌의 쿼터 시작과 끝 득점으로 총 14점, 조금 달아났다. 막판 다니엘 가포드의 앨리웁 2개도 연속해서 도우며 격차(58-51)를 벌렸다.

이후 3쿼터, 워싱턴이 승부를 단숨에 기울었다. 쿠즈마의 활약이 주효했다. 덩크 두 방을 시작으로 플로터, 리버스 레이업, 돌파 못하는 게 없었던 쿠즈마가 13점을 쓸어 담으며 승기를 잡았다. 막판 데니 아브디야의 3점포와 빌의 점프슛까지 터진 워싱턴이 19점(91-72) 차까지 도망갔다.

마지막 4쿼터. 무난하게 승리에 안착했다. 쿼터 중반 한때 러브, 라마 스티븐슨, 딜런 윈들러에 연속득점을 허용하며 15점(97-82) 차까지 쫓겼지만, 그 이상의 추격은 용납하지 않았다. 남은 시간 7분여 켄타비우스 카드웰-포프의 3점슛 2방은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후 종료 3분 49초 전, 클리블랜드가 벤치 멤버를 투입하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사진_AP/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설 기자 최설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