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인수’ 데이원자산운용, 초대 사령탑에 김승기 감독 내정

조영두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9 19:09:33
  • -
  • +
  • 인쇄

[점프볼=조영두 기자] 데이원자산운용이 초대 사령탑으로 김승기 감독을 내정했다.

자산운용사 데이원자산운용은 프로농구단 고양 오리온의 감독으로 김승기(전 KGC 감독)를 내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데이원자산운용의 초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승기 감독에게 파격적인 4년 계약 기간을 제시함과 동시에 장기간 선수단 운용에 대한 권한을 위임해 구단의 이미지와 선수 육성 및 관리의 역할을 부여할 방침이다.

또한 농구단 스스로 문화와 체계를 확립하며 프로선수 스스로가 구단의 가치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전사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데이원자산운용의 초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승기 전 KGC의 감독은 KBL 역사상 선수,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한 최초의 농구인으로 선수 생활 은퇴 후 원주 동부 프로미의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시작했다.

그 후 코치 시절 2007-2008시즌 원주 동부(현 원주 DB)의 KBL 통합 우승, 2010-2011시즌 부산 KT(현 수원 KT)에서 시즌 창단 첫 KBL 정규리그 우승 등을 이뤄냈으며 감독 시절에는 2016-2017시즌 KGC의 창단 첫 통합 우승 등을 기록하며 현 프로농구계 최고의 명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승기 감독은 “새로 창단하는 의미 있는 팀에 초대 감독으로 자리를 만들어주신 데이원자산운용에 감사드린다”라며 “농구 발전과 더 나아가 스포츠 발전에 관심이 많은 팀이라 더욱 기대되고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어 “믿고 맡겨주신 만큼 최고의 팀을 만들 것”이라며 “성적과 인기 모두 최고인 농구팀으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데이원자산운용 한만욱 대표는 “당사는 현 프로농구계 최고의 명장과 함께 드림팀을 구성하고 있다”라며 “기존 고양 오리온 팬뿐만 아니라 모든 농구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최고의 라인업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구대통령 허재, 명장 김승기 감독 등을 차례로 영입하며 프로농구 시장에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데이원자산운용이 향후 FA 전에서 어떤 전략을 가지고 시장에 큰 방향을 주도하는지 업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 사진_점프볼 DB(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