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리그] 한양대 슈터 이근휘, 올해 KBL 드래프트 참가한다

이재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4 16:38:25
  • -
  • +
  • 인쇄

[점프볼=이재범 기자] “이근휘(189cm, F)가 올해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에 참가하는 걸로 확정했다.”

2020 KBL 국내선수 드래프트에 참가하는 선수가 한 명 더 늘었다. 현재 남자 1부 대학에 속한 4학년은 33명이다. 여기에 고려대 3학년인 이우석은 일찌감치 드래프트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물론 드래프트 참가 접수 결과를 지켜봐야 하지만, 이우석은 참가 철회로 마음을 바꿀 여지가 전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우석에 이어 대학 졸업 때까지 기다리는 것보다 조금 더 빨리 프로 진출을 확정한 선수가 나왔다. 현재 대학 내 최고의 슈터이자 지난해까지 벌드수흐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한양대 이근휘가 그 주인공이다.

한양대 정재훈 감독은 14일 전화 통화에서 “근휘가 올해 드래프트에 참가하는 걸로 확정했다”고 이근휘의 드래프트 참가 사실을 알렸다.

어릴 때부터 한국에서 자란 이근휘는 고등학교 졸업 후 귀화 과정이 늦어 동기들보다 1학기 늦은 2018년 9월 한양대에 입학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처음으로 대학농구리그에 모습을 드러내 슈터로 큰 주목을 받았다.

한 구단 스카우트는 “빨리 프로에 데려와서 키우고 싶다. 슛이 흔들리지 않고, 2대2 플레이까지 할 줄 안다. 슈팅 기술이 뛰어나다”며 “스크린을 활용하거나 수비를 따돌리는 것도 슈터로서 갖춰야 할 기술인데 이런 능력이 있다. 현재 대학 선수 중 스크린을 받고 나오며 바로 슛을 던지는 선수는 없다”고 이근휘의 슈터 자질을 높이 샀다.

이근휘는 지난해 대학농구리그에서 3점슛 성공 2위(57개, 평균 3.56개), 득점 5위(284점, 평균 17.8점)를 기록하며 한양대 주포로 활약했다.

이근휘는 동기들보다 1학기 늦게 입학했기 때문에 동기들과 함께 프로에 지원하면 한 학기가 아닌 두 학기를 남겨놓고 프로에 뛰어들어야 한다. 아니면 1년 늦게 드래프트에 참가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아예 1년 더 빨리 프로에 나올 가능성이 보였다.

한양대는 지난 2월 전라남도 여수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정재훈 감독은 여수 전지훈련 당시 이근휘의 이른 프로 진출 여부를 묻자 “본인이 원한다면 말리지 않고 내보내줄 생각”이라고 했다. 고려대나 연세대처럼 뛰어난 신입생들이 많이 입학하지 않는 한양대가 팀 성적을 끌어올리기 위해 꼭 필요한 주득점원을 1년이라도 빨리 프로에 내보낸다는 건 쉽지 않은 결정이다.

이 때부터 이근휘가 프로에 조기 진출할 가능성이 더욱 커졌고, 이근휘는 올해 프로 진출을 확정했다.

여러 농구 관계자들은 제물포고 3학년인 차민석도 대학 진학이 아닌 프로 진출로 쏠리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이우석과 이근휘의 이른 프로 진출만으로도 로터리픽(1~4순위) 경쟁이 치열해진다. 현재 4학년 중 로터리픽 후보는 박지원, 한승희(이상 연세대), 박진철(중앙대), 양준우(성균관대), 윤원상(단국대) 등이다. 여기에 이우석과 이근휘뿐 아니라 차민석까지 프로 진출을 선언할 경우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드래프트가 될 것이다.

#사진_ 점프볼 DB

점프볼 / 이재범 기자 sinae@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