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기 감독 떠난 KGC, 새 사령탑에 김상식 감독 선임

서호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8 16:37:15
  • -
  • +
  • 인쇄

[점프볼=서호민 기자] 김승기 감독이 떠난 KGC가 김상식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새 사령탑에 선임했다.

 

안양 KGC는 1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상식(54세) 前 국가대표팀 감독과 2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상식 감독은 과거 프로농구의 감독(2007~2008 오리온)과 감독대행(2006~2007 KT&G, 2013~2014 삼성)을 거쳐 최근 2021년 1월까지 국가대표 감독을 맡았다. 국가대표 감독으로 25년만의 월드컵 본선 승리를 따내는 등 성공적 프로복귀의 준비를 마쳤다.
 

KGC의 전·현직 국가대표 5명(양희종, 오세근, 전성현, 문성곤, 변준형)이 모두 ‘국가대표 김상식호’에 탑승하는 등 KGC의 핵심선수 파악 및 활용도에 장점을 지닌 지도자로 평가된다.


대표팀 감독기간을 통해 글로벌 농구의 트렌드 적응과 단기전 전술운영 강화 등 승부사 기질을 닦아온 김상식 감독은 “코트 복귀의 이번 기회를 통해 KGC의 팬덤 확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팬들의 눈높이에 맞춘 활기찬 농구를 선언했다.

 

#사진_안양 KGC 구단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