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1위 노렸던 군산고, 지난해보다 더 강해졌는가?

이재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8 14:29:53
  • -
  • +
  • 인쇄

[점프볼=이재범 기자] “작년보다 올해 연습경기를 해보면 확실히 전력이 더 낫다고 확신한다.”

군산고는 지난해 주말리그 권역별 예선과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예선을 통과했을 뿐 나머지 대회에서 모두 대회 참가에 의미를 뒀다. 올해는 다르다.

권순우(190cm, G/F)는 지난 1월 만났을 때 “느낀 게 많아서 다르게 연습도 하고, (김보현) 코치님께서도 더 열심히 가르쳐주셔서 2020년에는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며 “우리의 위치를 잘 이해하지 못해 코치님께 쉬자는 말도 많이 했다. 못하는데 잘 하는 줄 알고 그런 생각을 해서 안 되었다. 이번에는 진짜 제일 못하는 팀이라는 저희의 위치를 파악하고, 제일 잘 하기 위해서 쉬지 않고 훈련했다”고 지난해보다 2020년 더 강해질 거라고 내다봤다.

군산고는 지난 13일 군산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우석대와 연습경기에서 74-52로 이겼다. 조직적인 플레이로 우석대 수비를 손쉽게 뚫었고, 수비 성공한 뒤에는 빠른 속공으로 득점을 차곡차곡 쌓았다. 2부 대학 형들의 기량보다 확실히 좋았다.

다만, 군산고가 만난 상대는 우석대 선수들보다 조금 더 빠르고, 더 큰 신장을 가진 선수들이다. 군산고에서 최장신 선수가 191cm의 최강민임을 감안하면 힘든 승부를 펼쳐야 한다.

연습경기를 마친 뒤 만난 권순우는 “팀 전력은 다른 팀에 부족하지만, 파이팅과 열심히 하는 건 전국 1위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군산고는 어느 고등학교나 대학보다 토킹을 많이 하는 팀이다. 선수들의 움직임도 일사분란하며, 군산고 김보현 코치의 한 마디마다 기합이 바짝 든 목소리가 나온다.

2학년인 박찬(183cm, G/F)은 “우리 팀은 도깨비 팀이다. 처음에는 무시하는데 붙어보면 꺼려하는 팀 색깔을 가지고 있다”며 “악착같이, 열심히 하려고 한다. 우리가 수비를 좀 거칠게, 압박을 강하게 하고, 많이 부딪히니까 상대가 어려워하는 거 같다”고 했다.

김보현 코치는 2017년 MBC배 전국대학농구대회에서 2부 대학인 목포대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프로 출신 선수들이 버티고 있던 우석대의 우승 가능성이 높았지만, 이변을 만들었다. 김보현 코치는 군산고로 자리를 옮긴 뒤 3년을 보냈다.

현재 3학년들(권순우, 배현수, 오유준)은 고등학교 생활을 김보현 코치와 함께 했다. 김보현 코치는 누구보다 성실하게 훈련하며 잘 따라준 이들을 많이 아낀다. 이 덕분에 적은 인원에도 확실한 군산고만의 팀 색깔을 갖추고 전력을 다졌다.

이 덕분에 군산고 선수들은 최소한 지난해보다 더 강해졌다고 자신한다.

권순우는 “작년보다 올해 연습경기를 해보면 확실히 전력이 더 낫다고 확신한다. 작년에는 삼일상고 등과 연습경기를 하면 30~40점씩 졌는데 올해 부산에서 연습경기를 했을 때 시소 경기를 하거나 10점 정도 밖에 차이가 안 났다”며 “키가 작아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플레이를 하기에 작년보다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거다”고 했다.

배현수(183cm, G)는 “선수들끼리 호흡도 잘 맞고, 빠른 농구가 우리에게 맞아서 지난해보다 괜찮아졌다고 생각한다. 더 빨라지고, 조직력이 더 좋아졌다. 키가 작으면 작을수록 키 큰 선수들보다 빠르고, 드리블과 슛도 좋다. 키가 작은 팀만의 매력”이라며 “훈련을 더 열심히 해서 체력도 좋아졌다. 또 같이 계속 훈련을 많이 해서 잘 맞는다. 지금 2학년 선수들이 잘 뛰어주고, 잘 움직여줘서 더 잘 된다”고 지난해보다 더 전력이 좋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들려줬다.

오는 21일부터 경상북도 김천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다시 전국으로 확산 추세를 보이자 취소되었다. 경복고, 동아고, 광주고와 함께 같은 조에 편성되어 조1위를 노렸던 군산고는 다음을 기약해야 한다. 

더 강해진 군산고의 전력은 9월 13일 강원도 양구에서 열릴 예정인 제45회 협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대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_ 이재범 기자

점프볼 / 이재범 기자 sinae@jumpball.co.kr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JUMPBALL 매거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