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커리 더블더블’ 골든스테이트, 댈러스에 기선제압 성공

조영두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9 12:13:15
  • -
  • +
  • 인쇄

[점프볼=조영두 기자] 골든스테이트가 댈러스를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19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2 NBA 플레이오프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1차전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경기에서 112-87로 승리했다.

에이스 스테픈 커리(21점 12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앤드류 위긴스(19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조던 풀(19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 클레이 탐슨(15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1차전을 잡은 골든스테이트는 기분 좋게 시리즈를 출발했다.

경기 초반부터 골든스테이트가 리드를 잡았다. 케본 루니와 드레이먼드 그린이 골밑에서 득점을 올렸고, 위긴스는 외곽에서 지원 사격을 했다. 2쿼터 레지 불록, 스펜서 딘위디, 루카 돈치치에게 3점슛을 맞으며 점수차가 좁혀졌지만 풀과 위긴스의 외곽포로 맞받아쳤다. 커리가 레이업에 이어 3점슛을 터뜨린 골든스테이트는 54-45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골든스테이트가 더욱 기세를 올렸다. 그 중심에는 탐슨이 있었다. 전반 부득점에 그쳤던 탐슨은 3쿼터에만 11점을 몰아치며 팀 공격의 선봉에 섰다. 여기에 커리와 위긴스는 내외곽을 오가며 득점을 올렸다. 오토 포터 주니어와 풀의 연속 득점까지 더한 골든스테이트는 88-69로 달아난 채 3쿼터를 끝냈다.

4쿼터에도 경기 양상은 달라지지 않았다. 골든스테이트는 풀과 탐슨의 득점으로 더욱 점수차를 벌렸다. 남은 시간에는 벤치 멤버들을 투입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댈러스는 돈치치(20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 딘위디(17점 2어시스트), 제일런 브런슨(14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이 제 몫을 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지원이 전혀 되지 않으며 1패를 떠안게 됐다.

# 사진_AP/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MPBALL TV

오늘의 이슈

점프볼 연재

더보기

주요기사

더보기

JUMPBALL 매거진

더보기